‘너의 등짝에 스매싱’ 엄현경,이현진X가면남 두 남자 사로잡는 ‘케미 요정’ 등극

[사진제공_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캡쳐]

 

‘너의 등짝에 스매싱’ 엄현경이 케미 요정에 등극했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일일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연출 김정식/ 극본 이영철)’에서 무한 긍정 마인드의 소유자 박현경 역을 맡은 엄현경이 두 남자와의 로맨스로 보는 이들에게 대리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극 중 가면남과 로맨스를 이루고 있는 현경. 가면남의 기타 연주를 보고 팬이 된 현경은 매 공연마다 쫓아다니며 팬심을 드러냈지만, 가면남은 철벽을 쳤다. 이러한 가면남의 철벽에도 불구하고 현경은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좋아하는 마음을 전했다.

 

현경의 해바라기 같은 짝사랑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현경은 가면남에게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방송에 나와줄 수 있냐고 요청하지만 단호하게 거절당한다. 하지만 현경의 사랑스러운 애교에 이내 단호함은 녹아내렸고, 뒤에서 챙겨주는 일명 ‘츤데레’ 러브라인을 그리고 있다.

 

또, 현진과의 알콩달콩 케미 또한 이목이 주목되고 있다. 매사 긍정적인 모습과는 달리 감춰왔던 여린 현경의 모습은 현진(이현진 분)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현진은 현경에게 좋아한다 말하지만, 현경은 자신의 스타일이 아니라며 거절하는 솔직 담백한 모습에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서먹함도 잠시 현진은 현경의 방송에 “맴매 하꼬양~”이라는 유행어를 지어주기도 하고, 게스트로 등장하며 도움을 줬다. 이런 현진의 마음을 아는 현경 또한 아무도 몰라 지나쳤던 현진의 생일을 축하해주고, 현진의 초상화를 그려주는 등 달달한 로맨스 기류를 형성하고 있어 극의 흥미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렇게 엄현경은 각각 다른 매력의 두 남자와의 로맨스로 시청자들에게 대리 설렘을 전달하며 남다른 케미 요정의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과연 현경은 이현진과 가면남 중 누구를 선택하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너에 등짝에 스매싱’은 해마다 80만 명의 자영업자가 폐업하는 불황의 끝자락에 어느 몰락한 가장의 ‘사돈집 살이’와 ‘창업 재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월~목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