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등짝에 스매싱’ 윤서현, 아쉬운 마지막 인사 “뭉클하다 남다른 작품인데…”

[사진제공-크다컴퍼니]

 

배우 윤서현이 아쉬운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일일연속극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욜로족의 미앤왕 피부과 전문의 윤서현으로 분한 윤서현이 마지막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윤서현은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너의 등짝에 스매싱’ 뭉클합니다. 남다른 작품인데… 이것 또한 시간이 흘러서 보내줘야 할 시간이 됐습니다. 출연진분들과 즐겁게, 화기애애하게, 유쾌하게, 매일 수다 떨면서 많은 에너지를 받은 작품이었는데… 아쉽지만, 이 에너지를 받아서 다음 작품에 다 쏟아붓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끝까지 응원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라며 작품에 소회를 밝혔다.

 

윤서현은 능청스러운 생활 연기뿐만 아니라 따뜻함과 차가움을 오가는 반전 연기로 극의 풍성함을 더해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극 중 연쇄살인범으로 몰리며 궁금증과 긴장감의 자극, 씬스틸로서 활약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너에 등짝에 스매싱’은 해마다 80만 명의 자영업자가 폐업하는 불황의 끝자락에 어느 몰락한 가장의 ‘사돈집 살이’와 ‘창업 재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오늘 1일 오후 7시 20분 49회, 8시 20분 50회 연속 방송 되며 50회의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