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민정, 속을 뻥 뚫어주는 사이다 멘트! ‘안방극장 눈과 귀를 사로잡다’

[사진제공_tvN ‘미스터 션샤인’]

 

‘미스터 션샤인’ 김민정이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사했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연출 이응복, 극본 김은숙)’에서 호텔 글로리 사장, 슬픈 사연을 소유하고 있는 젊은 미망인 쿠도 히나 역을 맡은 김민정이 매회 등장마다 강한 임팩트를 남겨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지난 9화, 히나의 등에 난 상처를 본 동매(유연석 분)가 칼을 다루는 자보다 상처가 많다고 말하자 히나는 “이 풍진세상에 일본에서 조선 계집으로 사는게 무엇이었을까?”라며 과거 그녀의 아픔을 묵묵히 전했다.

 

히나는 정혼자를 만나기 위해 글로리로 찾아온 애신(김태리 분)에게 커피를 대접, 이렇게 쓴 걸 왜 먹냐는 질문에 “처음엔 쓴맛만 나던 것이 어느 순간 시고 고소하고 달콤해지죠. 심장을 뛰게 하고 잠 못 들게 하고 무엇보다 아주 비싸답니다. 마치 헛된 희망 같달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애신이 헛된 희망을 사람들에게 파는 거냐 묻자 “헛될수록 비싸고 달콤하죠. 그 찰나의 희망에 사람들은 돈을 많이 쓴답니다. 나라를 팔아 부자가 되겠다는 불순한 희망, 애를 쓰면 나라가 안 팔릴 거라는 안쓰러운 희망, 정혼을 꺨 수 있겠단 나약한 희망, 그런 헛된 것들이요.”라며 애신의 정곡을 찔렀고 보는 이들의 긴장감은 달아올랐다.

 

어제 방송 된 10화에서는 유진(이병헌 분)의 방을 몰래 뒤지던 여급을 발견하고 “귀단아, 적어도 상대의 어딜 물어야 하는진 알고 물어야지. 허나 보다 중요 한 건 물 수 있음에도 물지 않는 거야. 그게 의리라는 것이다.”라며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꾸짖었다.

 

또, 글로리로 모인 유진과 동매, 희성(변요한 분)을 본 히나는 “남보다 못한 사내 셋이 한 방에 모였다라. 바보, 등신, 쪼다. 그 계집이 뭐라고”라며 귀여운 질투를 드러내기도.

 

이렇듯 김민정은 매회 화려한 등장과 더불어 사이다 같은 멘트로 안방극장에 눈과 귀를 사로잡는 것은 물론 사리분별 맞는 말로 시원함까지 선사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앞으로 그녀의 활약에 더욱 귀추가 모아진다.

 

한편,’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매주 주말 오후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