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민정, 인생 캐릭터 경신 중! 멋짐은 캐릭터의 내밀한 아픔까지

[사진제공_tvN ‘미스터 션샤인’]

 

‘미스터 션샤인’ 김민정은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연출 이응복, 극본 김은숙)’에서 김민정은 멋진 여인 쿠도히나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역대급 캐릭터를 탄생, 여기에 캐릭터가 지닌 따듯한 인간미와 아픈 상처를 남다른 표현력으로 그려내 호평을 이어 받고 있다.

 

김민정이 분한 쿠도히나는 뛰어난 호텔 경영능력을 자랑한는 한성 최고의 호텔 ‘글로리’의 주인. 다양한 언어에 능통하고, 날카로운 검술 솜씨에 상대방을 제압하는 말솜씨까지 걸크러쉬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회 히나는 위증으로 동매를 옭아 맸던 여급 귀단에게 “방금 년을 물기로 마음을 먹었단다”라며 칼로 귀단의 얼굴에 기다란 상처를 냈다. 구동매는 조선이 모두가 싫어하는 자 였습니다.” 라는 귀단의 말에 히나는 “난 안 싫어해”라며 동매를 위해 칼을 뽑기도.

 

뿐만 아니라 모친을 찾기 위해 친일파인 부친의 반대편에서 고종과 이정문의 정보통 노릇을 하고 있는 것에 반전을 보인 히나는 모친의 거처를 알려준다는 이정문의 말에 “혹 이미를 찾아 놓으셨던 겁니까?”라며 히나와 모친과 만남을 예고,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히나가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삼키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렇듯 김민정은 극중 쿠도히나의 매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매회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여기에 캐릭터의 인간미 그리고 내밀한 아픔을 섬세한 표현력으로 완급을 조절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앞으로 그녀가 펼칠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매주 주말 오후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