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박유나,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박유나, “시청자분들께 한 발자국 나아간 것 같아, 소중하고 고마운 작품”

[사진제공_크다컴퍼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박유나가 진심 가득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연출 최성범, 극본 최수영)’에서 화학과 18학번 과대표 유은 역을 맡은 박유나가 마지막 대본 인증샷과 메시지를 남겼다.

 

박유나는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벌써 마지막라는게 믿기지가 않네요.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시청자분들께 한 발자국 나아간 것 같아 정말 소중하고 고마운 작품입니다. 유은과 함께 한 모든 순간순간을 잊지 못 할 것 같습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강남미인배우들, 스태프들 그리고 감독님, 작가님 모든 늘 감사하고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많은 사랑과 응원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인사 드립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극중 화학과 과대 유은 역을 맡은 박유나는 청순한 외모에 털털한 성격에 원작 웹툰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남심과 여심을 모두 잡았다. 뿐만 아니라 동기들에게는 따뜻한 말동무가 되어주고, 잘못된 선배의 행동에 서슴없이 답하는 등 든든한 과대표의 활약을 펼친 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박유나의 무한한 가능성을 다시 한번 증명하며 앞으로 그녀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어릴 적부터 ‘못생김’으로 놀림을 받았고, 그래서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자 ‘미래’가 대학 입학 후 꿈꿔왔던 것과는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되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예측불허 내적 성장 드라마. 지난 15일, 16부작을 마지막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