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키지’ 박유나, 무심한 듯 아닌 듯, 이게 바로 사춘기 소녀의 ‘츤데레’ 매력

[사진제공_jtbc ‘더 패키지’]

 

‘더 패키지’ 박유나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JTBC 금토 드라마 ‘더 패키지’ (연출 전창근, 극본 천성일)’에서 아빠 정연성(류승수 분)과 갈등을 겪고 있는 딸 나현 역을 맡은 박유나가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뽐내 이목을 이끌었다.

 

지난 10화. 나현은 직접 제작한 영상이 문제가 되어 퇴학 위기에 처해진 상황. 이어 갑작스러운 아빠 정연성의 재혼 소식까지, 계속되는 부녀 갈등을 해결하고자 연성과 프랑스 여행을 떠났지만 갈등은 더 악화되며 결국 나현은 눈물을 보이고 만다. 

 

하지만 나현은 누구보다 연성을 생각하고 있었다. 재혼을 반대하는 하는가 했지만 연성의 여자친구인 미정에게 프랑스 여행 내내 찍은 영상을 편집하여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등 일명 ‘츤데레’ 적인 면모를 보여주기도.

 

박유나는 올 7월에 종영한 tvN ‘비밀의 숲’에서 검찰청 비리 인물들과 의문의 관계를 맺고 있는 김가영 역으로 짧지만 강렬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번 ‘더 패키지’에서는 사춘기를 겪는 10대의 모습과 연성과 부녀 간의 갈등을 현실성 있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공감대를 자아냈다.

 

한편, ‘더 패키지’는 각기 다른 이유로 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서로 관여하고 싶지 않아도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